모든페이지 상단배너
호남지방문헌 연구소에 자료를 기증해 주신 분들에 대한 소개입니다.

제8차 기증 2014년 8월, 이효우 사장(서울 낙원표구사)

22c73dc9fbb757284566d9def284d73d.jpg


8차 기증자는 서울 낙원표구사 이효우 사장이다. 그는 전남 강진 출생으로, 60여 년 동안 서울 낙원동에서 낙원표구사를 운영하며 수많은 각종 문화재급 서화와 고문서 등을 복원해 왔다. 현재 우리나라 장황학(표구학)의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. 그는 장황이란 서화의 생명을 다루는 일[裝潢者 書畵之司命也]”이라고 하면서, 옛 서화 한 점 한 점에 새 생명을 불어넣었다. 또한 장황과 관련된 전래 재료와 비법을 끊임없이 연구해왔고, 명지대 미술사학과에 출강하여 후학들에게 그 기술을 전수하고 있다. 그가 20148월 기증한 자료는 옛 한글편지 호적문서·간찰·고목·혼서·고강 성적서·제문·통문 등을 포함한 고문서 700여 점이다. 이들 문서는 이효우 사장(73)이 평생 모은 것으로, 호구단자(호적 신고서)와 명문(매매 계약서) 백여 점을 비롯하여, 그 외 산송(묘지다툼) 문서와 한글편지도 각각 수십여 점에 이른다. 이들 문서는 지역사정이나 사회 실상을 담은 일차사료로서 매우 중요한 의의를 지닌다. 예를 들어 연속적인 시계열을 가진 명문(明文)은 당시의 물가(노비와 논밭의 가격)를 가늠할 수 있는 자료가 되고, 고강(考講) 성적표는 과목별로 어떻게 성적을 매겼는가를 알려줌으로써 옛 교육제도를 이해하는 데 유용한 자료가 된다. 그는 평소에 이 지역 고문헌을 가장 열심히 연구하는 곳에 기증하고 싶었다고 하였다. 그 연구소가 호남지방문헌연구소가 된 것이 자랑스럽기도 하고 한편으론 마음이 무겁다. 앞으로 이효우 선생을 모시고 장황학에 대한 강연도 호남지방문헌연구소에서 개최할 예정이다.

​​

0
0
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
captcha
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

자료기증자소개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
10 자료 기증자 소개에 즈음하여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958
9 제9차 기증 2016년 3월, 심정섭 선생(독립운동사 연구자, 수필가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1,154
8 제8차 기증 2014년 8월, 이효우 사장(서울 낙원표구사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1,088
7 제7차 기증 2012년 11월, 김귀수 사장(담양서점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1,029
6 제6차 기증 2011년 9월, 송전 유우선 교수(전남대 국문과 명예교수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688
5 제5차 기증 2010년 5월, 동은 지춘상 교수(전남대 국문과 명예교수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622
4 제4차 기증 2009년 9월, 제갈일종 선생(제갈 문중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596
3 제3차 기증 2008년 10월, 변동현 교수(서강대 영상대학원 교수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596
2 제2차 기증 2007년 6월 김정환 성생(광양제철고등학교 국어 교사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672
1 제1차 기증 2006년 5월, 춘강 유재영 교수(원광대학교 국문과 명예교수) 호남지방문헌연구소 10-11 664